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최순실 역정에 "원하신 대로 지원"···이 말에 이재용 파기환송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16년 12월 6일 오전 국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청문회장으로 들어가는 모습. [중앙포토]. 대법원 "이재용 뇌물액 36억 아닌 86억". 대법원은 29일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의 전원합의체 선고에서 이 부회장이 박근혜(67) 전 …Read more





Please follow and like u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