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월간 OSEN+]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회장 “나는 구원투수에 불과하다”

[OSEN=고용준 기자] 1997년 외환 위기는 국내에서 수없이 많은 변화를 불러일으켰다. 수많은 기업들이 쓰러지고, 살아남은 기업들도 업종을 바꿔가면서 생존을 모색했다. 당시 LG소프트에 재직했던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 회장은 LG소프트가 LCD제조업체 …Read more





Please follow and like u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