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여배우설' 폭로자 “김성령이 날 고소? 일 키우지 마라”

배우 김성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루머에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조국 여배우 설'을 처음 제기했던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가 반박 영상을 공개했다. 김 전 기자는 29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에 '나를 고소한다는 …Read more





Please follow and like u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