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이재용 재판'에 첫 입장문 삼성…3년 만에 침묵 깬 이유는

삼성전자가 29일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대법원의 '국정농단'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결정이 나온 데 대해 “국민에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2016년 이 부회장이 특검에 첫 기소된 이후부터 대법원 상고심까지 3년간 단 한번도 회사 차원에서 공식 …Read more





Please follow and like us:

Comments are closed.